Generic Section Container

다음 동영상

올림픽 사격 메달리스트의 DNA를 보유한 막시모비치 가문

5초 후에 재생됩니다 일시정지
Footsteps: Family Stories from the Balkans

몬테네그로 핸드볼을 이끈 모녀 콤비

고국의 깃발 아래에서 뛴 지 몇 년 지나지 않아, 핸드볼 윙어 마야 사비치는 런던 2012 올림픽에서 몬테네그로의 역사적인 은메달을 견인했습니다. 이제 그녀의 딸 바네사 아고비치가 떠오르는 핸드볼 스타로 어머니의 발자취를 따라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