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eric Section Container

다음 동영상

사라 콜락이 가족 덕분에 창던지기 금메달로 세계를 놀라게 했던 사연

5초 후에 재생됩니다 일시정지
Footsteps: Family Stories from the Balkans

슬로베니아의 첫 스키점프 가족을 만나보자

테페스 가족의 스토리에는 스키점프가 있습니다. 아버지 미란은 유고슬라비아 대표로 캘거리 1988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그의 아들 유리는 아버지의 발자취를 따라 슬로베니아 대표로 올림피언이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