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eric Section Container

다음 동영상

몬테네그로 핸드볼을 이끈 모녀 콤비

5초 후에 재생됩니다 일시정지
Footsteps: Family Stories from the Balkans

예상치 않았던 세르비아 출신 탁구 명가

할아버지 이반 카라카세비치는 1928년 유고슬라비아에 처음으로 탁구를 도입했습니다. 아버지인 밀리보이는 10년 이상 세계 10위권 이내의 선수였습니다. 그러나 아들 알렉산다르에 이르러서야 이 가족은 올림피언을 보유하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