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

군다 니만의 딸을 만나보자: "엄마가 나의 자극제"

16세의 빅토리아 슈티르네만은 올림픽 3회 챔피언인 엄마의 발자취를 따르려 합니다. 그녀는 로잔 2020에서 눈여겨 볼 선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