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단독! 프란신 니욘사바: "이렇게 태어나기를 선택하지는 않았지만..."

리우 800m 은메달리스트 니욘사바가 어려웠던 커리어 초기, 올림픽 영광에 대한 꿈, 메디컬 데이터 해킹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