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복싱

복싱하는 엄마 미라 포트코넨의 방법은?

두 아이의 엄마는 현직 챔피언 케이티 테일러를 이기고 리우 2016 핀란드의 유일한 메달을 땄습니다. 39세인 그녀는 더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