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펜싱

비비안 콩 '우린 고통을 받아들이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홍콩의 펜싱스타 비비안 콩이 요가와 명상이 두 번의 심각한 무릎부상을 극복하고, 팬데믹 상황에 대처하는 데 어떻게 도움이 됐는지 이야기했습니다. 26세의 비비안 콩은 Olympic Channel과의 인터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