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빈달의 빈자리를 채울 생각에 들뜬 킬데

알렉산데르 오모트 킬데는 노르웨이를 이끌 최후의 '어택킹 바이킹'입니다. 올림픽 활강 챔피언 악셀 룬드 스빈달의 은퇴 후, 27살인 그는 월드컵 서킷에서 빛을 볼 수 있다는 희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