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유도

아사히나 사라 "부모님께서 항상 용기있게 살라고 가르쳤어요"

월드 챔피언 아사히나 사라(일본)는 터미네이트의 사라 코너와 특별한 인연이 있습니다. 유도 선수인 그녀의 이름은 헐리우드 캐릭터에서 따왔습니다. 그녀는 Olympic Channel과의 인터뷰에서 "부모님께서는 어릴 적부터 홀로서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