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치 마스터' 43살에도 동기부여가 돼있는 삼소노프

1996 애틀랜타로 데뷔한 탁구 베테랑 블라디미르 삼소노프(43)는 6번의 올림픽에 나갔습니다. 20년 넘게 정상에 있는 벨라루스의 1997 월드 챔피언십 은메달리스트는 Olympic Channel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동기부여와 중국에서 얻은 별명에 대해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