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모 볼: "은퇴가 두렵다”

도쿄 2020 때 39세가 되는 독일의 3회 탁구 올림픽 메달리스트는 Olympic Channel에 커리어를 끝낼 생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볼은 유럽 선수들의 수준과 탁구에 대한 중국의 지배력에 대해서도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