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체조

'펄 카타르' 경험으로 농담을 건넨 시몬 바일스

올림픽에서 네 번 챔피언에 올랐던 바일스는 월드 챔피언십 이후 신장 결석을 관리해야겠다며 농담을 던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