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피나, 할머니를 향한 눈물

델피나 나레야 피그나티에요가 유스 올림픽 800m 자유형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대에서 눈물을 흘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