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아공 체조의 장벽을 깨는 것을 말한 케이틀린 루스크란츠

요하네스버그 출신의 18세 체조선수는 베이징 2008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하는 여자선수가 될 전망입니다. 루스크란츠는 단독 인터뷰에서 "가능하다는 것을 모든이에게 보여줬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가 어떻게 잠재력을 깨닫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