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 끝에서 "200m 자유형의 여왕"이 될 수 있을까?

이탈리아의 레전드 페데리카 펠레그리니가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금빛 경기력으로 마지막일 수도 있는 200m 레이스를 펼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