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컬링

컬링계를 감동시킨 부녀 팀

브래드 구쉐는 토리노 2006에서 캐나다의 스킵으로 금메달을 이끌었고, 이제는 딸인 헤일리와 파트너로 믹스 더블에 출전하고 있습니다. 이 부녀 팀은 공식 데뷔전, 캐나다 세인트 존스에서 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