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하는 스빈달과의 작별인사

오레를 찾은 수많은 노르웨이 서포터즈가 올림픽에서 두 번 우승한 악셀 룬드 스빈달과 작별을 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