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YOG 챔프 플라비아 사라이바: "체조는 내가 누군지 가르쳐줬다"

난징 2014 플로어 금메달리스트는 그녀의 스포츠에서 자신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Olympic Channel과의 독점 인터뷰에서 20살의 브라질 선수는 "체조는 내게 공기와 같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