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기수 전 패럴림픽 양궁선수 자흐라 네마티

2012 런던 패럴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자흐라 네마티가 2016 리우 올림픽 개막식에서 이란의 국기를 들고 입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