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노보드

화이트의 왕좌를 물려받으려는 히라노

히라노 아유무는 독보적인 선수입니다. 일본 출신의 하프파이프 은메달리스트는 왜 자신이 숀 화이트의 후계자가 될 지 이야기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