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다이빙

"난 수술실에서 여섯 번이나 다시 살아났다"

영국의 올림픽 챔피언 크리스 미어스는 죽음에 가까이 갔었지만, 그 이후 다이빙과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