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여자 에페 팀 결승에서 나온 아나 마리아 포페스쿠의 인상적인 플라잉 터치

루마니아의 포페스쿠가 중국의 쉬안치를 상대로 멋진 기술을 선보여 루마니아 펜싱 사상 첫 단체전 금메달을 견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