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처음으로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기수 선발

동계 올림픽에 3회 출전했던 아리아나 폰타나가 평창 2018 개막식 기수로 선정되는 영광을 누리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