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

'위협적인 선수'가 되려는 마메 바이니

미국 쇼트트랙 선수 마메 바이니(18)는 미소로 평창의 스타가 됐지만, 그녀는 킬러본능을 증명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