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일 수도 있는 레이스를 앞두고 커리어를 되돌아본 히르셔

2회 올림픽 챔피언이자 8회 월드컵 우승자인 마르셀 히르셔는 솔데우에서 열리는 선데이 대회전 경기 후 은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