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체조

더 큰 그림을 그리는 맥스 위트락

올림픽 챔피언(2회) 맥스 위트락은 2018년 아직까진 최고의 모습이 아니지만, 도하 대회 마루와 안마에서 메달을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