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힘들었던 경험을 떠올린 미카엘라 쉬프린

더블 올림픽 챔피언인 쉬프린은 미국 공군 사관학교에서 받았던 전투기 조종사들과의 훈련을 떠올리면서 "내가 선수생활을 하면서 했던 훈련을 하루만에 다 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