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400m에서 결승선을 앞두고 다이빙을 시도한 밀러

바하마의 샤우네 밀러가 2016 리우 올림픽 여자 400m 결승에서 결승선을 앞에 두고 금메달을 위해 몸을 던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