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서지지 않는 사나이’ 마침내 은퇴

19년의 선수 경력 중 14번이나 수술을 받았던 소치 동메달리스트 얀 후데치가 평창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