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탁구

58세에 올림픽 역사를 쓸 준비를 하고 있는 니시안리안을 만나보자

"난 마음가짐이 아주 젊습니다" 탁구 개척자인 니시안리안이 또 한 번의 메이저 토너먼트 출전을 앞둔 가운데, Olympic Channel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1980년대 룩셈부르크로 이주하기 전, 니시안리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