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

새로운 도전이 두렵지 않은 프리스타일 스키 선수 니코 포르테우스

뉴질랜드의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그는 평창에서의 동메달이 우연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정신력을 갈고 닦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