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동등 주급 이끄는 노르웨이 축구선수들

USA의 여자 월드컵 우승 선수들은 남자 선수들과 동등한 주급을 위한 싸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2017년 12월 남녀 선수들의 동등한 주급에 합의를 이끌어낸 노르웨이를 롤모델로 삼고자 합니다. 노르웨이 주장 마렌 미엘데가 이 역사적인 합의를 떠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