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마라톤, 한계에 도전하다

가브리엘라 안데르센-쉬스는 초대 올림픽 여자 마라톤이 펼쳐진 LA 올림픽에서 완주 못할 뻔했지만, 엄청난 용기로 한계를 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