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스노보드

올림픽 승리에도 겸손한 레드 제라드

최연소 올림픽 스노보드 챔피언은 평창 슬로프스타일 금메달에도 안주하지 않고, 하프파이프로 전환하는 것을 고려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