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난민 대표팀 수영선수: '난 물이 두려웠었다'

올림픽 난민 대표팀의 유스라 마르디니가 생존을 위한 수영으로 얼마나 물을 두려워했는지와 올림픽에 참가한 계기에 대해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