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

깜짝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제는 2020 정조준

스테파니아 엘푸티나는 리우에서 러시아의 20년 올림픽 요트 메달 갈증을 해소했고, 이제 그녀는 윈드서핑 시상대를 노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