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비

팔씨름 챌린지에 도전한 스페인의 여자 럭비선수

스페인의 7인제 럭비 세븐 선수인 파트리시아 가르시아와 마리나 브라보가 서로에 대한 비밀을 팀 동료들에게 털어놓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