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인간 정신이 지배한 리우 올림픽

스포츠는 때로 이기는게 전부가 아닙니다. 애비 다고스티노와 니키 햄블린처럼 사람간의 동정심이 중요할 때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