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쓴 에스테르 레데츠카: 평창 '설원의 여왕'

에스테르 레데츠카는 평창 2018 알파인 스키 슈퍼G와 스노보드 평행 대회전에서 금메달을 따며 역사를 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