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인스키

활강에서 최고령 우승을 차지한 비결을 들어봅니다

올해 35세인 노르웨이 스키선수 악셀 룬드 스빈달은 활강에서 금메달을 딴 최고령 선수가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