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조정

3번 올림픽 챔피언에 올랐던 피트 리드, 은퇴 선언

도쿄 2020을 위해 훈련하던 피트 리드(36)가 엉덩이 수술 이후 회복이 더뎌 은퇴를 선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