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컨트리 스키

윌 코치, 아빠가 만든 길을 따라 더 높은 곳까지

프리스타일의 개척자 빌 코치는 미국 유일의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메달리스트입니다. 올해 17세인 그의 아들은 승리의 전통을 이어가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