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의 경고

올림픽 2회 챔피언 카타리나 비트가 평창 2018의 경기력에 환호한 한편, 현재의 선수들이 현역 생활을 이어가기를 바랐습니다.